DSP, 박규리-한승연-구하라와 계약 종료…“앞으로도 멤버들에게 많은 응원 부탁”
2016.01.15 13:20
유병철 기자
카라
카라
걸그룹 카라가 해체를 공식 발표했다.

카라의 소속사 DSP미디어는 15일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박규리, 한승연, 구하라와의 전속계약 종료를 선언했다.

DSP미디어는 “지난 9년여 간 DSP미디어 소속 아티스트로 당사와 함께 동고동락 해온 박규리, 한승연, 구하라가 2016년 1월 15일 금일 부로 DSP미디어와의 전속계약이 종료되었습니다”라며 “그 동안 DSP미디어의 소속 아티스트로 함께 해온 박규리, 한승연, 구하라는 서로의 발전을 위해 전속계약 만료와 동시에 다른 분야에서도 폭넓게 활동하기를 결정해, 당사는 그녀들의 앞날에 아낌없는 응원과 행복을 빌어주려 합니다”라고 밝혔다.

결국 2014년 새 멤버로 합류한 허영지만 남게 된 상황이다. DSP미디어가 이후 카라의 멤버를 새롭게 구성해 팀의 명맥을 이어갈지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DSP미디어는 “허영지 양은 당사의 소속 아티스트로서 앞으로 더욱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고자 많은 노력을 할 것이며 저희 또한 최선을 다해 허영지 양의 성장을 도울 것입니다”라며 “마지막으로 지난 9년간 변함없이 박규리, 한승연, 구하라에게 아낌없는 응원과 사랑을 보내주신 많은 팬 여러분에게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 올리며 앞으로도 멤버들에게 많은 응원 부탁 드립니다”라고 전했다.

이제 관심은 박규리, 한승연, 구하라가 새롭게 종착하게 될 기획사에 쏠려 있다.

일본과 중국 등 해외 활동에 관심이 많은 구하라는 키이스트, SM C&C, JYP엔터테인먼트 등 대형 기획사와 접촉설이 수면 위로 떠올랐다. 그중 키이스트 행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기 활동에 의지가 강한 한승연은 배우 기획사를 물밑 접촉 중이며 박규리 역시 배우 기획사의 이름이 거론되고 있다.

한편 지난 2007년 데뷔한 카라는 소녀시대, 원더걸스와 함께 걸그룹 전성시대를 열었으며 일본에서 대표적인 K팝 그룹으로 큰 인기를 끌었다.

유병철


유병철 기자
facebook twitter kakaostory